이어폰 잡설

The MANIAC 2011.10.28 00:54
사실 별 상관없는 이야기이긴 한데...

골든이어즈 뒤져보니 중역대가 아스트랄계로 날아가는 성향은 UE 제품군 전체에 걸쳐서 나타나는 특징이더군요. 
(사실 저 사이트 뭔소리를 하는건지 이해가 잘 안가서 그닥 좋아하진 않습니다만;;;;) 

더군다나, 저는 트파 10vi 이전에 쓰던 리시버가 하필이면 오테의 CM7Ti.
오디오 테크니카의 특징이라면 그 특유의 보컬부 착색음이지요. 덕분에 호불호가 확연하게 갈리는거 같습니다만(...)


중음부를 뻥튀기해주는 물건을 쓰다가 중음부를 살짝 씹어먹는(...?) 물건으로 갈아타다보니 이건 뭐...

그래서, 이건 그냥 골든이어즈에서 나와있는대로 EQ를 사용해서 3KHz 영역을  뻥튀기해주면 됩니다....만,

여기서 문제가 발생합니다. 파워앰프의 EQ에는 2KHz랑 4KHz 뿐이에요(...) 


그냥 평소대로 Flat에 DSP 없이 뇌이징해서 쓰는게 정답이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he MANIA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심 용서가 안되는 트파의 착용감;;  (0) 2012.11.20
페이퍼크래프트 레밀리아 스칼렛  (0) 2011.12.31
이어폰 잡설  (2) 2011.10.28
헐... 이건 쇼크다ㄷㄷㄷ  (3) 2011.10.13
오늘의 뻘짓  (0) 2011.09.17
네온 램프 재장착  (0) 2011.09.05

WRITTEN BY
소서리카
칸코레 유로트럭2 랴껨하는 뉴비 찍사의 잡동사니 저장소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제 경우는 손희(!) 물건을 쓰다가 넘어온것도 있고, 그동안 썼던 녀석들이 다들 3khz대역이 밀려나있었던지라 크게 불편함 없이쓰고있습니다만, 보컬영역이 부각된 이어폰을 쓰다 넘어오신 분들은 이 부분에서 적응하기 힘들어 하시더라구요.
    그때문에, 보통 커스텀 몰딩할때 트파듀서에 중음듀서 하나를 더 추가하더랍니다. (드라이버 4개..ㅜㅜ)

    제 마나삼의 경우 3khz대 이퀄라이징이 가능한데, 제 경우는 보컬이 부각되기보다 배경음이랑 조화되서 들리는걸 좋아라 하는지라 노멀 상태로 사용중입니다.
    (3khz대를 올리면 보컬이 살기는 하는데, 다른부분이 죽어요ㅜㅜ)
    • 저도 사실 요즘은 OST나 그 어레인지 음악만 듣다 보니 적응이 되어서 그런가 별 차이를 모르겠더군요(...)
      (요즘은 오픈형이 되려 적응이 안됩니다-_-;;)

      괜히 이것저것 머리아프게 건드리느니 그냥 Flat으로 쓰기로 했습니다.
      DSP 안쓰는게 베터리에도 좋고 말이지요orz
secret